25.3 C
New York
Saturday, July 13, 2024
spot_img

미 방문비자, 한국인 거부율 9% 넘어섰다

‘면제국 지위’흔들

한국인들의 미국 방문비자 거부율이 상승세로 돌아서면서 다시 두자리 수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. 이에 따라 일부에서는 비자면제국 지위가 흔들리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.

연방 국무부가 14일 공개한 2017 회계연도 국가별 방문비자 거부 통계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관광이나 비즈니스 목적으로 미국 방문비자(B1, B2)를 신청한 한국인에 대한 비자 거부율은 9.05%로 조사됐다.

이 같은 수치는 지난해 8.65%보다 0.4%포인트 높아진 것이다. 특히 한미 비자면제프로그램(VWP) 시행 이전과 비교해서는 무려 6% 포인트 가량 높은 수준이다.

비자면제 프로그램 시행 이전의 한국인 방문비자 거부율은 3~4% 수준에 머무르면서 2006년 3.6%, 2007년 4.4%, 2008년 3.8% 등을 유지했으나 2009년 5.5%, 2011년 7.5%로 반전된 후 2012년 13%, 2013년 18.1%, 2014년 21.2%, 2015년 13.2% 등 4년 연이어 두자리 수를 기록한 바 있다.

이처럼 한국인의 방문비자 거부율이 높은 것은 2008년 말부터 시행된 무비자 프로그램과 직접적인 관계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. 대면 심사가 필요없는 무비자가 시행되면서 장기체류가 가능한 방문비자를 받으려면 그만큼 심사가 까다로워지면서 거부율이 높아졌다는 것이다.

이같은 비자거부율 추세는 비자면제국 지위 유지를 위해서는 아직도 너무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진단이다.

실제 미국 정부는 비자면제국으로 지정되거나 유지하려면 3%대의 낮은 비자거부율을 보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.

<한국일보 서승재 기자>

 

이 함께 케이스를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습니다. [이민아메리카]는 힘들고 어려운 케이스라 할지라도 오랫 동안의 경험과 실력으로 케이스를 승인 받아 드립니다. 모든 이민 관련 케이스 진행, 유학관련 , 결혼신고, 이혼 등 기타 법률서류를 가장 정확하게 도와드리고 있습니다. 무엇이든 궁금하신점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요. 감사합니다.

Imin America

Christine Park / 크리스틴 박

Tel : 213-505-1341 / Fax : 213-283-3846 / 카톡상담 : mylovemylord

Office: 3435 Wilshire Blvd. Suite 400, Los Angeles, CA 90010

 

Related Articles

Stay Connected

0FansLike
3,544FollowersFollow
0SubscribersSubscribe
- Advertisement -spot_img

Latest Articles